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07.28 13:19

#8. 그림같이 아름다운 뉴올리언스의 풍경


무더운 여름의 공기를 시원하게 식혀주는 파란 하늘...
새파란 잔디 뒤로 펼쳐진 미시시피강과 증기선...
비개인 뒤의 뉴올리언스는 그야말로 한 폭의 그림이었습니다.




허클베리핀과 톰소여의 모험에 나오는 미시시피강...
금방이라도 부웅~ 하면서 증기선이 나올 것 같은 그 풍경은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물론 야경도 아름답습니다.
원래 뉴올리언스를 여행할 목적보다는 National Black MBA Fair 방문 목적이 컸던 만큼
좋은 카메라와 삼각대를 가져가지 못해 아쉽지만
캐논 G10만으로도 제법 볼만한 야경이 나온 것 같아 기분이 좋네요.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펼쳐진
St. Louis 성당의 모습도
그림같이 아름답습니다.





거리를 흥겹게 다니는 관광객들도
이런 아름다운 그림을 만드는 또 다른 요소는 아닐까요?




조금은 낡은 벽에 기대어 무언가를 확인하는 관광객...
뉴올리언스라면 흔하게 볼 수 있는 풍경입니다.




길가에 아무렇게나 앉아 무언가를 한참 적고 있는 행인의 모습도
평온한 뉴올리언스를 잘 나타내주고 있는 듯 합니다.
이런 모습들 어디서도 카트리나로 인한 상처를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길을 가다 만나는 집들 하나하나가 모두
그림동화속 풍경에 나오는 듯 정겹고
보는 이를 기분 좋에 만드는 마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St. Charles Avenue의 집들은 그 정점을 찍는 곳입니다.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한 유럽풍의 하얀 저택은
그야말로 한 폭의 그림이네요.




야자수가 늘어선 거리와 고풍스러움을 한 껏 살린 도심의 건물들고
이 곳 뉴올리언스를 특별하게 만들어 줍니다.




도심 한가운데를 가로지르는 빨간 스트리트카(전차)도
뉴올리언스라는 멋진 그림을 완성하는 한 소재가 됩니다.




녹슬고 볼품없는 전기선도 뉴올리언스에선 멋진 장면을 연출해재곤 합니다.




회색 동상을 연기하는 거리의 예술가도...
그가 표현하고자 했던 재즈도...
뉴올리언스가 아니면 왠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미시시피강을 바라보며 사색에 잠긴 사람들...
이 아름다운 풍경처럼 카트리나로 상처받은 사람들의 마음에도 평온이 찾아왔길 기원해봅니다.




인천에서 직항이 없는 뉴올리언스는 분명 한국에서 여행하기 쉬운 곳은 아닙니다.
하지만 너무 많은 사람이 다녀와서 식상해져버린 뉴욕, 워싱턴, LA하고는 전혀다른
너무 멋진 매력을 가진 도시임이 분명합니다.

아름다운 재즈의 선율들...
파파이스는 구석에 던져버릴 만큼 맛있는 케이준 스타일 음식의 향기...
더운 여름을 식혀주는 시원한 칵테일 한 모금...
환상적인 풍경과 날씨...
수많은 볼거리들...

어쩌면 이 뉴올리언스를 놓친다는 것은 색다른 미국을 놓치는 것이 아닐까요?
이상으로 8회에 걸친 뉴올리언스 이야기를 마칩니다.
다음엔 아틀란타 여행기를 올려보려고 합니다.
멋진 하루 보내세요.


- 하루를 2배로


PS> 오랜만에 다음 뷰 포토베스트에 올랐네요.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1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