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07.26 12:03

#6. 언제나 재즈가 흐르는 'Bourbon Street'


집집마다 흥겨운 재즈가 흐르고
사람들은 칵테일을 들어올리며 호응하고
커플들은 무대로 나아가 즐겁게 춤을 추고...
뉴올리언스 버본 스트리트는 그야말로 재즈의 거리 였습니다.




뉴올리언스는 재즈의 도시 입니다.
루이 암스트롱으로 대표되는 이 지역의 재즈는 그야말로 미국을 대표하는 문화를 상징합니다.
뉴올리언스가 카트리나로 물에 잠겼을 때
이 지역의 재즈를 잃을까 안타까워했던 사람들도 많았으니까요.




버본 스트리트는 뉴올리언스의 재즈의 중심입니다.
음악적인 중심이라기 보다는...
재즈가 흐르는 재즈바가 정말 많습니다.
어디를 가나 맛있는 뉴올리언스 음식과 칵테일.. 그리고 재즈를 즐길 수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버본스트리트를 뉴올리언스 필수 관광지로 만드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좋은 재즈바를 추천해달라고 하신다면
저는 마음에 드는 음악이 들려오는 곳으로 가시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신선한 해산물 음식들.. 그리고 재즈..
얼핏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이 두가지가
버본 스트릿에 가면 마치 버본 위스키를 넣어서 만든 칵테일처럼 환상의 조화를 이룹니다.



제가 간 재즈바는 가장 시끄러운 음악이 들려오던 Blues Club이었습니다.
안에서는 어두운 분위기 속에서 흥겨운 라이브 재즈가 울려퍼졌습니다.




풍부하고 걸걸한... 그러면서도 힘차고 흥겨운 재즈를 듣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재즈바로 몰려들었습니다.




흥겨운 전자기타, 재즈 섹소폰, 드럼... 그리고 보컬..
그야말로 관객들과 혼연일체...
그렇게 다들 흥겨운 파티를 즐기고 있었습니다.

말로만 하면 재미 없죠.
그 재즈 한 번 들어보시죠. ^^






We're Jazzed~!
재즈 만세.



물론 버본 스트리트가 재즈만 있는 곳은 아닙니다.
맛있는 음식들이 있는 음식점도 대거 몰려있습니다.
그러니 빼놓을 수 없는 곳임은 틀림없죠?




저는 Red Fish라는 Oyster Bar를 들렀습니다.
나무로 만든 의자와 테이블이 인상적이었는데요.
음식도 그에 못지 않게 훌륭했습니다.






여름이었던지라 Oyster는 왠지 겁이 나서 먹지 못했습니다만
뉴올리언스의 전통음식인 검보를 맛볼 수 있었습니다.
물론 해산물 음식 (이름은 기억 안나지만)도 빼먹지 않았지요.





허름해 보이게 인테리어를 하고
그 위에 크게 가게의 상징인 Red Fish를 그려놓은 것이 참 인상적입니다.

안타깝게도 음식 사진은 없습니다.
실내가 어두워서 제가 가지고 있는 카메라로 찍기에 한계가 있었지요.

호기심을 가지고 가서 음식을 시켜보세요.
뉴올리언스 음식은 미국 음식 중 그래도 한국인 입맛에 잘 맞는다고 알려져 있으니까요.
역시나 이 곳에서도 주문하실 때 'Low Sodium' 혹은 'Low salt'라고 말해주세요.
안 그러면 사실 좀 짜게 나옵니다.




위스키의 이름 버본...
그 이름대로 이 곳은 유흥의 거리 입니다.




그러다보니 좀 성인취향인 곳도 많은데요.
성인 취향인 곳의 사진을 올리는 것은 좀 어렵고 ^^
위의 인형들로 대신해봅니다.

마르디그라가 있는 주간이면 이곳 버본 스트릿의 성인취향도 최고로 올라간다고 하네요.
위의 인형처럼 말이죠.




재즈.. 음식..
그야말로 버본 스트릿은 뉴올리언스의 모든 것을 함축적으로 품고 있는 도시가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점심 맛있게 드시고 멋진 하루 보내세요.

- 하루를 2배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