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8.07.23 10:16

[TOKYO Vol.2] It's SONY {긴자의 소니 스튜디오}

3년이 지나 다시 꺼내본 소니 스튜디오의 사진은
소니가 얼마나 대단한 기업인지를 느끼게 해주었습니다.

당시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아이보와 플레이스테이션 부터
지금 봐도 디자인에 놀라지 않을 수 없는 VAIO PC와 노트북들..
그리고 가격과 무관하게 최고의 제품을 만들어 보겠다고 시작한 QUALIA 시리즈까지..

지금은 그 명성이 많이 퇴색한 SONY이지만
It's SONY라고 자신있게 외치던 그 SONY는
그저 다음 도약을 위해 웅크리고 있는 맹수는 아닐런지요?


                                                                              ▒

                                                                              ▒

                                                                              ▒

                                                                              ▒

                                                                              ▒

                                                                              ▒


소니스러움의 중심 "아이보"와 "플레이스테이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SONY의 아이보


당시 TV에서 나오는 SONY의 광고의 마지막 카피는

'It's SONY'

좀 건방져보이기 까지 하는 이 카피는
그만큼 자신들의 제품에 대한 자신감을 표현한 것이겠죠.

80년대 워크맨을 통해 전 세계를 석권하면서 부상한 SONY는
아마도 디자인이 중요한 요소로 부각될 것이라는 점을
가장 먼저 느끼고 제품에 적용한 회사가 아닐런지요...
VAIO나 플레이스테이션을 보면 가지고 싶은 생각이 부쩍 부쩍 듭니다.



이상 거두절미하고 본론으로 들어가보겠습니다.

긴자에 있는 소니 스튜디오로 발걸음을 옮기면서.. 기대가 많이 되었습니다.
왠지 긴자라고 하면 일본 요정들이 즐비할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은 저 뿐이었을까요? ^^;

긴자는 TV에서나 보던 아사히 신문사와 가부키를 공연하는 가부키 좌 그리고
오늘 소개해드릴 소니 스튜디오미쓰코시 등의 유명 백화점들이 있는...
바로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곳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카드를 인식하고있는 아이보

제일 먼저 눈에 띈 제품은 아이보였습니다.
직접 본 건 처음이었기 때문에 무척이나 신기했습니다.
쓰다듬어 주면 머리에 하트 모양이 나타납니다. 기쁘다고 하는 것 같더군요.

그리고 사진에 보이는 분홍색 공을 머리앞에 댔더니
"핑크 보루~야...." 라고 인식을 하는 것이 신기했습니다.
카드를 갖다 대면 "아~~~ 카도야..." 라고 말합니다.
칭얼대는 소리도 내구요.

애완동물은 좋아해도 전자 애완동물 이라는 개념엔 고개를 갸웃했던 저도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충전중인 1세대 아이보

이 녀석은 원조 아이보입니다.
아이보는 세대가 올라갈 수록 사이버틱하고 점점 로봇이라는 느낌이 들게 하네요.
비교가 많이 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장 인기가 많았던 플레이스테이션 룸..

3층인가에 있던 플레이스테이션 룸은... 제일 인기가 많았습니다.
평일임에도 사람이 너무 많아서 (그중 절반이 한국인... ^^)
사진 몇 장 찍고 나왔는데 어두운 곳에서 플래시 없이 찍었더니 건질 만한게 없더군요.



                                                                              ▒

                                                                              ▒

                                                                              ▒

                                                                              ▒

                                                                              ▒

                                                                              ▒


최고를 향하여.... QUALIA 시리즈

사용자 삽입 이미지
▲ QUALIA017 - MD플레이어

제가 제일 관심을 가지던 것은 AV기기들이었습니다.

QUALIA 시리즈가 전시되어 있었는데요.
QUALIA라는 제품은 사실 한국에선 좀 생소하시죠?
그 이유는 QUALIA는 가격을 낮춰서 많이 팔자는 생각이 아닌
제품을 위한 제품 즉 구매자는 신경 안쓰고 가격이 얼마가 들던 간에
최고, 최상의 제품을 만들자는 생각에서 만들어 낸 것들이기에
시판 된 제품이 별로 없습니다.

그러니 이 제품이야 말로 Earlyadopter들의 수집 대상이 되고
모두 하나 같이 고가일 수 밖에 없는 거죠.
참고로 QUALIA 이름을 달고 나온 헤드폰은 가격이 262,500엔...(대당 250만원 ^^;)
그러나 직접 들어보시면 진짜로..... 끝내줍니다.

이 QUALIA 017은 MD 플레이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QUALIA007 - 디스크 플레이어

이것도 역시나 비싸고 딱 보기에도 좋아보입니다.
위에 보시는 건 84만엔 짜리 디스크 플레이어 QUALIA 007 입니다.
음악만 되는것으로 알고 있는데 800만원이나 합니다.

..... 생각해보니 어제 올렸던 지브리 스튜디오의 붉은 돼지 비행기가 84만엔 이었군요. ㅡ.ㅡa
지적자산의 중요성이 새삼 느껴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QUALIA016 - 카메라

무려 400만원짜리 카메라 입니다. ^^

소니에서 하이엔드급 카메라 828을 막 출시했던 당시에 나온
QUALIA 016 카메라죠.
손도 못대게 해놨더군요.
한 번 만져보고 싶었는데 아쉬웠습니다.
대체 뭐가 이 조그만 카메라를 400만원이라는 끔찍한 가격으로 만들었는지 알고 싶었습니다.

크기는 엄청 작습니다. 소니 U10이라는 디카가 있습니다.
딱 그만한 크기입니다.
감이 잘 안오시면 여성분들 사용하시는 립스틱 크기 정도라고 하면 맞을 겁니다.
QUALIA 제품 중에서는 처음으로 상용화 되었다고 하는데
스펙을 보자하면 4배줌200만화소, 터치패드 방식 채용...

요즘 유행하고 있는 터치패드만 빼고는 그냥 그런 스펙을 가진 이 카메라의 가격이
대당 400만원이 넘습니다.
물론 말씀드린 대로 저라면 이걸 사느니 최고급 SLR 카메라를 한 대 살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QUALIA004 - 프로젝터

이번엔 대당 천만원이 넘는 QUALIA 004 프로젝터 입니다.
나중에 제가 나이먹었을 때 집에 영화볼 수 있는 방을 하나 가지고 싶은 저에게 선망의 제품이었죠.
240만엔 입니다. (2천 만원??????????    췟 비싸긴...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 SONY의 보급형 프로젝터

그나마 이 제품은 좀 쌉니다.
위에 보셨던 것 보다 싸보이죠? 맞습니다. 이 제품은 QUALIA가 아닙니다. ㅡ.ㅜ
많이 벌어야 한다는 걸 크게 느꼈던 하루였습니다.




                                                                              ▒

                                                                              ▒

                                                                              ▒

                                                                              ▒

                                                                              ▒

                                                                              ▒


눈길을 끌었던 소니의 AV기기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날로그적 감성이 느껴지는 소니의 음향장비

소니 디자인 = 사이버틱.. 이라는 공식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것 같은
음향 설비 입니다.
수많은 음향 기기들에 둘러싸여 있었는데 이 앞에 가면
저 스피커에서 나오는 음악밖에 안 들릴 정도로 엄청난 파워와 음향을 자랑합니다.
이날 본 것 중에 제일 가지고 싶었던 장비입니다.
물론 입맛만 다셨지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SONY MP3 플레이어

지금은 이미 발매가 되었지만 이때까진 보지 못했던 (맞죠? 관심이 없었던지라...)
소니의 MP3 플레이어도 볼 수 있었습니다.
실제 판매도 하고 있었는데요. 마치 유리병에 마법의 액체가 담긴듯 한 외형이
무척이나 끌리더군요.

첫번째 출시 되었던 사각형 MP3P가 마치 MD를 따라한 듯한 디자인으로 맘에 들지 않았던것에 비하면
당시로썬 무척이나 기대되던 제품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MD&CD 겸용 플레이어

MD + CD 플레이어 입니다.
아랫쪽에는 MD를 윗쪽에는 CD를 넣을 수 있게 되어 있는데
타워형으로 만들면서 참 Unique한 디자인이 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플레이스테이션 + DVD 레코더 복합 제품

플레이스테이션에 아쉬워하시는 분들을 위해 준비한
DVD + Playstation2 제품입니다.
흰색 디자인이 너무 멋져서 별 관심 없던 저도 가지고 싶다는 마음이 들 정도로 이쁘네요.



                                                                              ▒

                                                                              ▒

                                                                              ▒

                                                                              ▒

                                                                              ▒

                                                                              ▒



3년이 지나도 멋스러움이 보이는 VAIO

지금부터는 VAIO 라인업을 보여드리겠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독특한 디자인의 VAIO 노트북

대단히 독특한 디자인의 노트북이죠?
접었을때 화면이 밖으로 드러나 있는 제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VAIO 슬림PC

이건 VAIO슬림 PC... 한창 슬림 PC가 주목받던 때라서인지..
슬림PC 제품들이 꽤 있었습니다.

집에서 삼성 MZ25를 썼었는데...
디자인에서는 소니를 따라가기 어려워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VAIO 멀티미디어 PC


2005년은 윈도우 XP를 약간 개량(?)한 윈도우 미디어센터 라는 OS가 출시되었을 시점이었습니다.
이를 기반으로 한 멀티미디어 PC도 볼 수 있었습니다.
물론 한국보다 출시가 빨랐고 이미 보급이 많이 되어 있었습니다.
디자인은 역시.. 3년이 지난 지금 봐도 아주 준수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귀여운 마우스


이 마우스가 개인적으로는 제일 가지고 싶었습니다.
깔끔하게 블랙과 화이트의 2가지 색상만을 사용했고
버튼을 일체화 시켜 디자인과 실용성을 극대화한게 마음에 들었습니다. ^^



                                                                              ▒

                                                                              ▒

                                                                              ▒

                                                                              ▒

                                                                              ▒

                                                                              ▒


기타 제품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소니 에릭슨 핸드폰

다음은 SONY 에릭슨 핸드폰입니다. ^^
(개인적으로 핸드폰은 역쉬 한국 제품이 예쁜 듯...)

누군가 미국은 슈퍼~~ 를 좋아하고 일본은 초미니~~를 좋아한다던데..
당시 일본은 역시나 일본 답게 소형 제품이 대세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브라비아 TV

마지막으로 본 것은 브라비아 TV 입니다.
이 땐 소니가 WEGA라는 브랜드를 런칭하고서도 삼성과 LG에 조금씩 조금씩 시장을 빼앗기고 있을 때라
소니에겐 아주 위기상태였습니다.

컬러는 소니라는 컨셉으로 빨강, 노랑, 파랑, 녹색 등 4개의 테마 영상을 각각 상영하고 있었습니다.
특히 레드가 무척 강렬해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브라비아 덕분에 소니는 시장에서 어느 정도 선전을 하지만
결국은 역전을 허용하게 되죠.


                                                                              ▒

                                                                              ▒

                                                                              ▒

                                                                              ▒

                                                                              ▒

                                                                              ▒


마지막으로 QUALIA사진들 올려드립니다.
제가 찍은 건 아니고 웹에서 얻은 사진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인터넷에서 찾은 QUALIA 시리즈



                                                                              ▒

                                                                              ▒

                                                                              ▒

                                                                              ▒

                                                                              ▒

                                                                              ▒


가전 업계가 대형화 + 저가화로 가고 있는 중에
소니가 발표했던 QUALIA는 신선한 충격이었습니다.

절대 팔리지 않을 것 같은 가격에 떡하니 AV기기 메인을 점령하고 있던
QUALIA는 마치 우리는 SONY다...
라고 말하는 듯 했습니다.

지금은 접었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명성이 자자한 SONY의 AV 기기들은
이 QUALIA와 맥을 잇고 있는건 아닐까요?



얼마 안되는 시간 동안의 소니 스테이션 관람이었지만
수없이 많음 뽐뿌질과 지름신의 태클을 피하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았습니다. 너무 비쌌거든요... ^^;;;
헝그리 배낭여행객이 무슨 그런 돈이 있었겠습니까?

눈과 귀가 즐거웠던 약 2시간의 여행이었습니다.
긴자에서 꼭 놓치면 안되는 곳은...

동경에서 제일 오래된 빵집 기무라야..(단팥빵이 예술입니다.)
아사히 본사 건물
그리고 소니 스튜디오가 아닐까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