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틴 루터 킹 목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0.22 #5. 'I have a dream' 마틴 루터 킹 목사 박물관 (1)
  2. 2010.10.14 #1. 미국 남동부 최대의 도시 애틀랜타 방문기
2010.10.22 10:26

#5. 'I have a dream' 마틴 루터 킹 목사 박물관

▲ 연설 중인 마틴 루터 킹 목사


I have a dream that one day on the red hills of Georgia
the sons of former slaves and the sons of former slaveowners
will be able to sit down together at a table of brotherhood.

마틴 루터 킹 목사님의 유명한 연설 'I have a dream.'의 일부분입니다.
그의 소원은 정말 단순했습니다.
조지아주의 붉은 언덕에서 옛 농장주의 자식과 옛 노예의 자식이
함께 탁자에 앉는 것....

그렇지만 그 소박한 소원이 이루어지는 것은 결코 쉽지 않았습니다.



▲ 마틴 루터 킹 목사 역사 지구의 간판

사실 아틀란타에 있는 마틴 루터 킹 목사 역사지구를 방문하기 전엔
20세기가 되고나서도 한참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흑백의 갈등이 이렇게까지 심했다는 것을 잘 몰랐습니다.
현재 제가 다니는 학교에서는 전혀 그런 갈등이 없었고
얼굴 색깔에 상관없이 다들 너무나 잘 어울려다녔기 때문입니다.

킹 목사님 같은 분이 계셨기에
지금과 같이 얼굴색이 다른 사람들이 서로 같은 테이블에 앉아
얘기를 나누고 식사를 할 수 있었던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 마틴 루터 킹 목사께서 설교하셨던 에반에셀 교회

이 곳은 마틴 루터 킹 목사님께서 생전에 설교를 하셨던
에반에셀 교회 입니다.
상당히 작은 교회였습니다.
킹 목사님의 어머니께서 킹 목사님이 돌아가신 후에
이 교회에서 또 암살을 당하셨다고 합니다.

그의 큰 사명을 위해 안타까운 생명이 희생을 당한 것이죠.




▲ 에반에셀 교회 건너편에 있는 킹 목사 역사지구

에반에셀 교회의 건너편에는
새로 지어진 에반에셀 교회와
마틴 루터 킹 목사님의 행적을 사진과 영상으로 보관하고 있는
마틴 루터 킹 목사 역사지구가 조성되어 있습니다.



▲ 새로 지어진 에반에셀 교회

이 교회가 새로 지어진 에반에셀 교회입니다.
앞서 킹 목사님의 어머니께서 돌아가신.. 그리고 킹 목사님께서 설교하셨던
구 에반에셀 교회는 현재는 목회를 하지 않습니다.
현재 (2009년 10월 당시) Renovation중이라고 했는데
아마 킹 목사님의 박물관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 마틴 루터 킹 목사 박물관 앞에 서있는 간디의 동상

박물관 정문에는 간디의 동상이 서 있습니다.
허름한 옷에 지팡이를 들고 비폭력 운동을 주도했던 간디..
킹 목사님께서는 간디의 비폭력 사상에 큰 감명을 받으셨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사상을 흑인 인권 운동에 적용을 하셨습니다.
그 때문에 간디 상이 이렇게 박물관 정문에 자리하고 있는 것입니다.




▲ Courage to Lead...

Courage...용기...
참 아무 생각없이 많이 사용하는 단어인데
용기라는 것을 가지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는
모두 아실 거라 생각합니다.

킹 목사님께서는 흑인 인권운동을 펼치면서
매일 같이 살해 위협을 받으셨습니다.
그러한 위협 가운데 계속 본인의 사명을 실천하신 것은
왠만한 용기로는 불가능한 것이었다고 생각합니다.




▲ 정의라는 이름 하에 세워진 국가에서 정의를 갈구하는 흑인들...


벽에 걸린 성조기와 'Justice'라는 팻말을 들고 있는 흑인...
정의라는 이름 하에 세워진 미국이라는 국가에서
흑인이라는 이유로 불평등한 대우를 받는 것이 너무나 당연했었다는 것이
참 아이러니 하기만 합니다.



▲ '백인만 출입 가능' 이라고 적힌 팻말

For White Only...
백인만 출입 가능...
흑인이라는 이유로... 피부색이 검다는 이유로...
어떤 곳은 들어가지도 못했습니다.



▲ 오늘은 동물원에 백인은 출입 금지

No White People Allowed....
동물원에 백인이 금지되고 흑인만 들어갈 수 있는 날이 있었다니...
그렇게 백인과 흑인의 갈등은 무척 심했었다고 합니다.



▲ 교회에서 설교중인 마틴루터 킹 목사

킹 목사님은 이러한 상황을 바꾸고자 노력하셨습니다.
누구나 하나님 아래 평등한 인간이라는 것을 일깨워주려 하셨습니다.
어딜 가나 그는 폭력을 사용하지 않았고
비난에 비난으로 응하지 않으셨고
모든 사람이 같은 꿈을 가지고 평등하게 살아가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셨습니다.




▲ 1963년 25만명 앞에서 I have a dream 을 연설하신 킹 목사님

그리고 1963년 25만명의 관중이 운집한 가운데
저 유명한 I have a Dream 이라는 연설을 하십니다.
이 연설은 참 단순합니다.
그저 소박한 꿈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그 소박한 꿈이 그동안 짖밟혀왔다는 것을 강조합니다.
그리고 그 꿈을 찾자고 말씀하십니다.

I have a dream
that my four children will one day live in a nation
where they will not be judged by the color of their skin
but by the content of their character.

피부색으로 평가 받는 것이 아니라 인격으로 평가받는 세상이 오길...
너무나 당연한 그런 세상이 오길 꿈꾸신 것입니다.



▲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사망


킹 목사님은 1968년 4월 4일 6시에
살해당하십니다.

마치 죽은 제갈량이 산 사마의를 농락하듯
킹 목사님의 죽음은 더 큰 반향을 불러 일으킵니다.



▲ 창으로 들어오는 빛을 향해 한 방향으로 걸어가는 사람들의 조각


어른, 아이, 흑인, 백인, 장애인, 비장애인 할 것 없이
한 방향으로 나가는 마네킨 조각은
제게 큰 감명을 주었습니다.




▲ 킹 목사님 생가의 표지

발걸음을 킹 목사님의 생가로 향했습니다.
1929년 태어나신 이래 계속 사시던 킹 목사님의 생가는 초라했습니다.



▲ 마틴 루터 킹 목사 생가

그의 생가는 그저 주변의 여느 다른 집과 다름 없었습니다.



▲ 마틴 루터 킹 목사 부부의 무덤

돌아오는 길에 킹 목사님과 사모님의 묘를 들렀습니다.
파란 색으로 조성된 작은 인공 호수 위에
킹 목사님의 묘가 있었습니다.



▲ 마틴 루터 킹 목사 부부의 무덤

킹 목사님의 묘엔
I Have a Dream 연설의 말미에 목사님께서 말씀하신 말씀이 써있고
사모님의 묘엔
성경의 고린도전서 13장 13절 말씀이 써있습니다.
"그런즉 믿음, 소망, 사랑, 이 세 가지는 항상 있을 것인데 그 중의 제일은 사랑이라."



▲ 마틴 루터 킹 목사님 무덤에 쓰인 글은 I have a dream 연설의 말미에 쓰인 흑인 영가입니다.


이 연설문의 마지막은 이렇게 끝이 납니다.

When we let freedom ring, when we let it ring from every village and every hamlet,
from every state and every city, we will be able to speed up that day
when all of God's children, black men and white men, Jews and Gentiles, Protestants and Catholics,
will be able to join hands and sing in the words of the old Negro spiritual,
"Free at last! free at last! thank God Almighty, we are free at last!"

우리가 자유를 울려 퍼지게 했을 때, 우리가 모든 마을에서 모든 고을에서 자유가 울려 퍼지게 했을 때,
모든 주와 도시에서 자유가 울려 퍼지게 했을 때 우리는 더 빨리 그 날로 갈 수 있을 것입니다.
그 날은 모든 신의 자녀들, 흑인들, 백인들, 유대인들, 이교도인들, 신교도인들, 가톨릭교도들 모두가
손을 잡고 흑인 영가를 부를 수 있는 날입니다.
"자유가 왔다! 자유가 왔다! 전능하신 하느님 감사합니다!! 드디어 자유가 왔습니다!"




 

▲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사명을 상징하는 영원의 불꽃

영원히 꺼지지 않는 영원의 불꽃처럼
킹 목사님은 돌아가셨지만
그의 사명과 그의 업적은
꿈이 되어... 자유가 되어... 사랑이 되어...
후세의 사람들에게 길이 남아 있을 것입니다.
영원히...


- 채플힐에서 하루를 2배로



. 마틴 루터 킹 목사지구 방문 관련 안내 .

Martin Luther King Jr. National Historic site는
아틀란타 시내에서 몇 블럭을 가야 합니다.
가는 길은 조금 우범지대로 생각됩니다. 허름하게 입고 있는 흑인들이 많이 있습니다.
흑/백의 갈등은 많이 없어졌다고 하지만,
아직 많은 흑인들은 백인만큼의 대우를 받지 못하고 가난하게 살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 곳을 찾아가실 때는 몇 분이 꼭 함께 가시고
중요하고 비싼 것 (예를 들어 카메라나 지갑 같은...) 들은 되도록 겉에 내놓지 말고 가십시오.
저는 용감하게도 혼자 찾아갔습니다만...
가는 길 내내 겁이 나서 조마조마 했던 기억이 납니다.

물론 아무도 저를 해하지 않았고 아무도 저를 위협하지 않았고
신경조차도 쓰지 않았지만...
겁이 났던 저는 돌아올 때는 차마 혼자 돌아올 용기가 안나서
앞서 가던 백인 커플을 졸졸 따라갔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1
2010.10.14 09:15

#1. 미국 남동부 최대의 도시 애틀랜타 방문기


노스캐롤라이나 채플힐에서 차로 6시간 거리...
미국 남동부의 최대 도시이며 미국내 3번째로 큰 한국인 커뮤니티가 있는
아틀란타를 다녀왔습니다.


여행 아닌 여행

언제나 그렇듯이 저의 MBA 1년차 미국 여행은
관광이 주 목적이기보다는 다른 것이 목적인 경우가 많았습니다.
이번 아틀란타 여행도 Consulting Club에서 개최한 Career Trek 때문에 다녀온 것이었습니다.


▲ 제가 묵었던 Westin 호텔 입니다.

일부러 시간을 내어 6시간이나 차를 타고 가는데
그냥 세미나만 하면 재미없을 것 같아서 아틀란타에 계시는 선배도 만나고 관광도 해볼 겸 
일부러 하루 일찍 출발했습니다.



▲ Atlanta Equitable 빌딩

여행 운이라고는 눈곱만큼도 없는 저이기에...
이번 여행에도 비가 부슬부슬 내렸습니다.

아침부터 내린 보슬비에 안개가 겹치면서 도시는 완전히 안개에 사로잡혔습니다.
뭐... 안개낀 모습도 봐줄만한 광경이라 하시면 할 말은 없습니다만.

채플힐에서 파란 하늘 아래 사진 찍는 것만 하겠습니까?




아틀란타볼거리

▲ 세계 최초, 최대 뉴스 케이블 네트워크 CNN 본사

아틀란타는 어찌 보면 그다지 볼 것 없는 도시인데
잘 찾아보면 또 아기자기한 볼 거리가 많은 곳이기도 합니다.
대표적인 곳이 CNN 본사 이지요.

CNN에서는 방송국 투어를 하도록 해줍니다.
다만 방송에 지장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사진은 절대로 찍지 못하게 합니다.
방송 중에 한 번 사진 촬영 기회가 있는데
관광객용으로 만든 뉴스데스크에서 찍는 것이고
그나마도 CNN 담당자가 찍어주는 것이랍니다.

그래도 SLR 카메라로 찍어주기 때문에
퀄리티는 괜찮은 편입니다... 비싸긴 하지만.. ^^;;


▲ 1996년 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한 Centennial Olympic Park

아틀란타는 스포츠의 도시이기도 합니다.
1996년 올림픽에선 한국이 양궁, 유도 등에서 금메달 7개 은메달 15개 동메달 5개를 따낸 대회이지요.
유난히 은메달이 많았던 대회였는데
가장 안타까웠던 메달 중 하나는
우생순의 신화 여자 핸드볼과..
감춰진 우생순(?)이라 할 수 있는 비인기 종목 여자 필드 하키 였습니다..



▲ 가을 분위기 풍기는 Centennial Olympic Park

가을이라 빨갛고 노랗게 물든 센테니얼 파크가 참 운치있네요.
비도 오는 데다 사람이 너무 적어서 을씨년 스럽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 아틀란타에 있는 Deloitte Consulting 건물

말씀 드린 바와 같이 제가 Atlanta를 방문한 주 목적은
관광이 아니고 Career Trek입니다.
세계적인 Consulting 회사들에 근무하는 선배들을 초청해서
회사와 관련된 얘기를 듣고, 질문하고, 서로 교류하는 자리 입니다.

제가 목표로 삼았던 회사 중 하나인 Deloitte의 건물이
제가 묵고 있는 호텔 바로 앞에 있어서 찍어봤습니다.



▲ 아틀란타에 있는 Deloitte Consulting 건물

위로 올려다 보니 제법 큰 건물이죠?
아틀란타는 미국 동남부 최대의 도시 답게
크고 깔끔한 건물이 많았습니다.
시내만 돌아다녀도 볼거리가 제법 있답니다.



▲ 이상하게도 Peachtree 라는 이름을 가진 거리가 많다.

아틀란타가 있는 조지아주의 상징은 Peach (복숭아) 인 것 같습니다.
그 때문인지 아틀란타에도 Peachtree 라는 이름을 가진 거리가 정말 많습니다.
이곳 사람들에게 길을 물을 때 Peachtree라는 주소가 있으면
여기 사람들도 어디인지 잘 몰라서 설명해주기 난감해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 아틀란타 도심의 고풍스런 건물

남동부 최대의 도시 답게 아틀란타는 높은 건물도 많고
고풍스러운 건물도 많습니다.
건물 하나하나가 제법 공을 들인 모습입니다.
비록 날씨가 좋지 않지만 이렇게 구경하는 것도 참 운치 있고 좋네요.



▲ 고풍 스런 건물의 조각들

꽤나 인상적인 건물이었습니다.
조각들이 무척 인상적이었습니다.
인상을 잔뜩 쓰며 내려다보고 있는 두 사람의 조각은
마치 한국의 사찰을 방문할 때 입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천왕을 보는 듯 합니다.
섬세하게 하나하나 조각된 건물들을 보면 이런 곳에서 일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듭니다.



▲ 아틀란타 Accenture 컨설팅 건물

전 분야의 컨설팅을 제공하지만 IT로 좀 더 유명한 Accenture 건물입니다.
제 기억에 요맘 때가 타이거우즈 스캔들로 떠들썩하던 때 였는데
Accenture의 광고 모델이 타이거우즈였었죠.
스캔들이 터지고 난 후 광고 계약을 취소 했는데

아틀란타 공항엔 아직 타이거우즈가 나오는 Accenture의 광고가 걸려 있었던 기억이 나네요.



▲ 한가로이 음악을 즐기고 있는 여행객

날이 꽤 쌀쌀했고 의자와 탁자도 젖어 있었는데
한 여행객이 한가롭게 앉아 음악을 들으며 쉬고 계셨습니다.
걸인으로 볼 만큼 겉옷이 남루했는데
오랜 여행으로 인한 것인 듯 하네요...
왠지 저 한가로움이 꽤나 부럽습니다. ^^


▲ 마틴 루터 킹 목사께서 설교하시던 Ebenezer Baptist Church

미국내 흑인 인권운동을 위해 헌신한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생가와
생전에 설교하시던 에반에셀 교회도 이곳 아틀란타에 있습니다.
아틀란타의 할렘이라고도 할 수 있는 흑인 밀집 주거 지역에 있어서
조금 겁도 났습니다만 아무도 저를 해하지 않았고 웃음으로 반겨주던 모습이 인상에 남습니다.
마틴 루터 킹 목사님에 대한 포스팅은 차후에 따로 하도록 하겠습니다.



▲ 아틀란타의 코카콜라 광고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음료인 코카콜라의 본사도
아틀란타에 있습니다. ^^
처음에 감기약으로 개발한 것이었는데
그게 맛이 있어서 아예 음료로 팔게 되었다는 코카콜라가 처음 생겨난 곳이 바로
여기 아틀란타입니다. ^^
코카콜라 박물관에 관한 포스팅도 준비 중입니다.
(모두 준비만... 언제 포스팅 될지는 모르는 ^^;;;)


▲ 거리에서 트럼펫을 부는 사람

추위가 느껴져 숙소로 돌아오는데
숙소 길 건너편에 트럼펫을 불고 있는 사람이 보였습니다.
정말 맛깔스럽게 트럼펫을 불어서 한 동안 자리에 남아 지켜봤을 정도였습니다.
돈 많이 버셨길....(돈 드리지 못해 죄송..ㅡ.ㅜ)


▲ 환상적인 아틀란타의 야경

숙소에서 바라본 아틀란타의 야경입니다.
화려한 조명으로 밝혀진 아틀란타의 아름다운 모습이 고스란히 드러납니다.


▲ 아틀란타 브레이브스의 홈구장 Turner Field

제가 한 때 야구를 좋아하게 만들었던
그렉 매덕스가 뛰던 아틀란타 브레이브스의 홈구장입니다.
마지막 날 이 곳도 들렀습니다. ^^
이 야구장에 대한 포스팅도 곧 올리지요.



▲ 아틀란타 야경

미국 남동부 최대의 도시 아틀란타...
만일 남북전쟁에서 남부가 승리했다면 미국의 수도 혹은 뉴욕과 같은 경제 중심지가 되었을 도시..
비록 아픔을 간직한 도시이지만...

지금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주 무대로...
코카콜라의 고향으로...
세계적인 뉴스 네트워크 CNN의 본사가 있는 도시로...
많은 야구 선수들에게 꿈을 심어줬던 치퍼존스와 그렉매덕스의 홈구장으로...
근대 올림픽 100주년이 되는 올림픽을 개최했던 도시로...
아틀란타는 오래 기억될 것 같습니다.


- 채플힐에서 하루를 2배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