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duk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8.18 #5. TOP10의 위용.. "Duke The Fuqua School of Business"
2009.08.18 13:49

#5. TOP10의 위용.. "Duke The Fuqua School of Business"


Fuqua 로비에 들어서면 이 학교의 심플한 로고가 새겨진 휘장을 볼 수 있습니다.
파란색 바탕의 흰색 글씨로 쓰여진
FUQUA와 DUKE가
이 학교의 모습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The Fuqua


Duke 채플의 위용을 생각하고 Fuqua를 방문했을때는
다분히 실망스러웠습니다.

너무나 단조로운 회식의 직사각형 건물...
Duke 채플과 같은 곳에 있는 건물이 맞는지
의심스러울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새로 지어진 Fuqua 건물은 무척이나 깨끗했습니다.
그리고 흰색으로 통일된 인테리어를 채용하고
창문을 크게 만들어 일광을 최대한 활용하려고 한 복도는
UNC Kenan-Flagler보다 학교 분위기를 밝게 만드는 효과가 있었습니다.




UNC처럼 동판에 새겨진 것은 아니지만
Diversity와 Teamwork을 중시하는 Fuqua의 특징이 잘 나타나는 글귀가 눈에 들어옵니다.




한쪽 게시판에는 Fuqua에서 강연을 했던 대표적인 기업가들의 사진이 걸려 있습니다.
경영학에 식견이 없다고 할 지라도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사람도 꽤 많았습니다.




그 중 눈에 들어온 이 사람...
베어스턴스의 전 President Alan Schwartz...

Duke의 동문이자 명망높은 IB의 회장으로
2007년에 초청 강연을 했던 그였지만..
1년도 되기 전에 그의 회사가 무너지는 것을 겪어야 했습니다.
베어스턴스는 현재 JP Morgan에 합병되어 이름만 남은 회사가 되었네요.

Alan Schwartz.. 그는 지금 무얼 하고 있을까요?
세월이 무상함을.....(무슨 서른 초입에 이런 말이.. ^^;;)




Fuqua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최첨단 시설이었습니다.
스터디 룸은 사람이 있으면 자동으로 Occupied로 표시가 됩니다.
UNC는 인트라넷으로 별도 예약을 하도록 되어 있는데.
Fuqua도 예약제로 운영하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다만 확실한 것은 사람이 있으면 Occupied로 Status가 바뀐다는 것.. 입니다. ^^





앗.. Duke도 컴퓨터 랩이 있네요.
UNC에서 Capital Market Lab을 보여드렸었죠?





음... 일반 컴퓨터 실 같습니다만
물론 Capital Market Lab으로도 충분히 활용이 가능할 것 같네요.
그나저나 규모가 놀랍군요.





흠.. 이건 첨단은 아니지만 ^^;
남자 화장실에서 Baby Changing Station...즉 기저귀 가는 곳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배려이기도 하지만...
왠지 많이 쓰이진 않을 것 같네요.





복도 한 켠에는 다양한 클럽들이 자신들의 클럽을 소개하는 공간이 있습니다.
축구, 러닝과 같은 운동 클럽, 와인 클럽과 같은 소셜클럽 등..
다양한 클럽들이 홍보 자료를 붙여 놓았습니다.





Business School과 연계된 클럽들은 따로 Board가 있었습니다.
UNC에는 현재 없는 Asian Business Club의 게시판도 눈에 띕니다.




UNC의 Cafe McColl과 같은 식당입니다.
입구에 들어서자 마자 눈에 띈다는 것이 또 색다른데요.
주말임에도 많은 사람들이 이곳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공부를 하고 있었습니다.





Fuqua의 원형 강의실 모습입니다.
화이트보드가 너무 작은 것을 보니
이곳은 일반 강의실이 아니고 대형 세미나실 인 것 같습니다.
UNC보다 규모도 크고 시설도 최신입니다.
그렇지만 여기서도 엎드려 자는 건 절대 불가능 할 듯 하네요.




National Flags




MBA라면 볼 수 있는 다양한 국가들의 깃발들도 보입니다.
이 깃발들이 현재 Fuqua에 있는 학생들을 대변하는 것이라면 정말 대단한 숫자의 깃발들입니다.
UNC보다도 훨씬 많은 깃발들이네요.




물론 대한민국 국기인 태극기도 자랑스레 걸려 있습니다.





음??? 근데 이건 무슨 깃발이죠?
All Faith라고 하는데
종교를 초월하여 다양한 사람들이 있다는 뜻인가요?
이 깃발 외에도 UNC에서는 볼 수 없는 다양한 깃발이 걸려 있네요.





음... US Marine도 있구요...^^;;
(미국도 Marine은 붉은 색 깃발이군요.)







포드 도서관




훌륭한 시설도 부럽지만..
제가 Fuqua에서 제일 부러웠던 곳은 바로 이곳.. Ford Library입니다.




Business School중에서 이렇게 자체 도서관을 가지고 있는 곳이 과연 몇 군데가 될까요?
서울대에서도 경영대 도서관이 따로 있긴 했지만
이 정도 규모의 장서가 들어있진 못했습니다.
UNC는 자체 도서관이 없구요.





쾌적하고 아늑한 느낌이 드는 조명과 태양광을 조화시켜
공부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 놓은 것이 눈에 띄었습니다.
.....
다시 봐도 부럽군요.

건물 가지고 학교 랭킹 매기는 것은 아닙니다만
듀크는 학교의 인프라 만은 세계 어느 학교에도 뒤지지 않을 것 같습니다.
하루 빨리 UNC에도 자체 도서관이 생겼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지금은 도서관 가기 너무 멀어요...ㅠ.ㅠ)




- 채플힐에서 하루를 2배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