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워싱턴'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0.06.21 #2. 워싱턴 D.C. 여행은 '자전거'로... (6)
  2. 2010.06.18 #1. 미국의 수도 워싱턴 D.C. 여행하기 (2)
  3. 2009.11.28 #10. 뉴욕에서 직접 경험한 항공기 교통정체(!?) (1)
2010.06.21 12:17

#2. 워싱턴 D.C. 여행은 '자전거'로...


미국의 수도 워싱턴 D.C.
평지가 많은 워싱턴 여행은 자전거로 해보시면 어떨까요?




◆ 어딜가나 눈에 띄는 독특한 건물 ◆

워싱턴DC는 상당히 깨끗한 도시였습니다.
뉴욕과는 사뭇 다른 느낌이 들기도 했습니다.
도로는 넓은데 차량도 적어서 한산하기까지 했습니다.

또 한가지 워싱턴의 특징은 평지가 많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자전거 여행에 도전해보기로 합니다. ^^




◆ FBI 건물 근처에 있는 자전거 대여소 ◆

Federal Triangle 지하철 역에서 내려 자전거 대여소를 찾아 왔습니다.
대여소는 지난 번에 포스팅한 옛 우체국 건물 뒷편에 있습니다.
이 곳에서는 어린이용 자전거에서 2인승 탠덤 바이크까지 다양한 자전거를 빌려줍니다.
저희는 둘이었기 때문에 탠덤 바이크에 도전해보기로 했습니다.

대여소의 가격과 장소 등의 정보는 위의 사진에 있는 홈페이지를 확인해주세요.




◆ Federal Triangle 역 출구 ◆

위의 건물이 Federal Triangle 역과 연결되어 있는 건물입니다.
요 건물에 Five Guys라는 수제 햄버거 체인이 있습니다.
허기가 지시면 한 번 들러보실 만 합니다.
맥도XX나 롯X리X처럼 세트메뉴가 없어 아쉽지만 (미국에서는 콤보메뉴라고 함)
정말 맛있습니다.
프렌치 프라이는 생감자를 튀겨서 정말 맛있습니다.
단 양이 엄청 많기 때문에 프라이는 두 분이 드실 때 1개만 시키시면 됩니다.



◆ 빌린 자전거 앞에서 한 장 ◆

저희가 빌린 탠덤 바이크 (2인승 자전거)입니다.
관리 상태도 제법 괜찮고 쓸만 합니다.

다만 탠덤 바이크는 정말 조종하기 힘들더군요. ^^
사람이 많은 주말이라면
연인/부부끼리 가시더라도 개별 자전거를 빌리시는 게 편하실 것 같습니다.



◆ National Gallery of Art ◆

찍은지 오래된 사진을 포스팅 하다보니 여기가 어디였는지 기억이 나질 않아서
구글을 통해서 찾아봤습니다.

워싱턴 여행하기에 좋은 점은
국회의사당에서부터 링컨 기념관까지 길다란 공원으로 되어 있어서
차량을 걱정하지 않고 자전거를 타고 여행을 다니실 수 있습니다.

곳곳에 자전거 거치대도 많아서 얼마든지 정차해두고 박물관을 구경하실 수도 있습니다.



◆ 멀리 보이는 Washington Monument ◆

최근 개봉된 2012에서 무참히 무너져 내렸던(?) 워싱턴 모뉴먼트가 멀리 보입니다.
보시다시피 워싱턴의 한 가운데 큰 공원이 있습니다.
이 공원 양편에 수많은 박물관들이 위치해 있습니다.
자전거로 여행하기 참 좋은 곳입니다.



◆ Washington Monument 앞에서 ◆

주말이라 사람이 정말 많더군요.
탠덤 바이크 조종이 힘들다보니 쉽게 앞으로 나가지 못할 정도였습니다.
따뜻하고 햇살이 가득한 좋은 날씨도 사람들을 불러내는데 한 몫 한 것 같습니다.




◆ Washington Monument 앞에서 한 장 ◆

이 포즈 재미있지 않나요? ^^
저희가 이렇게 사진을 찍은 다음에
수많은 사람들이 따라했답니다. ㅎㅎㅎ


- 채플힐에서 하루를 2배로
Trackback 0 Comment 6
2010.06.18 10:06

#1. 미국의 수도 워싱턴 D.C. 여행하기

 
미국의 정치 수도인 워싱턴 D.C.
수많은 박물관과 백악관 같은 정치 건물들이 있는 워싱턴 D.C.를 다녀왔습니다.



♠ 차를 타고 가며 입맛을 고치는 하루.. (머 이런 걸 찍었대..)

UNC MBA는 각 모듈 (2모듈 = 1학기)마다 Break가 있습니다.
1 ~ 2주 정도 되는 짧은 방학이라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첫번째 모듈을 마친 9월 초에 잠깐 짬을 내어 차로 4시간 정도 걸리는 워싱턴 D.C.를 다녀왔습니다.

♠ 미국에서 DC에 가실 때는 State에서 District of Columbia를 찾아주세요.

서울에서 차로 4시간이면 부산까지도 가지만 여기서 4시간이면 간신히 DC에 도착을 하게 된답니다.
처음엔 GPS (네비게이션)을 맞추는데 애를 먹었습니다.
미국은 GPS에서 먼저 State를 찾아줘야 하는데 Washington DC는 Virginia라고 생각했었답니다.
그런데 DC라는 것이 바로 State 역할을 하는 지명이더군요.
미국에서 공부하면서도 DC가 District of Columbia를 뜻한다는 것을 모르고 있었다지요.
(순간 바보가 된 듯한 생각이 들었던 하루 입니다...ㅡ.ㅡa)



♠ 주말을 맞아 사람들로 북적이는 포토맥 아울렛

DC에 입성하기 직전에 포토맥 아울렛에 들렀습니다.
(여성 분과 여행시에 반드시 들러야 하는 코스이지요.)
엄청난 명품을 아주 싸게 살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Polo와 같은 기본 아이템을 구매하실 생각이시라면 아울렛은 좋은 쇼핑 장소이겠죠.
(개인적으로 Nautica 강추.. 한국에선 Polo나 비슷하지만 여기선 Polo의 반 값이랍니다. Guess도 괜찮구요.)

주말을 맞아 엄청난 사람들이 이곳에서 쇼핑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정말 발 디딜 틈도 없을 정도로 사람들로 붐볐습니다. ^^
그나저나 이런 인파 정말 오랜만이네요.
(NC는 사람이 영 적어서..)

많은 분들께서 포토맥 아울렛과 뉴욕 부근의 우드버리 아울렛 중 어느 곳이 더 크냐고 물어보셨는데.
잘 모르겠습니다. ^^ 제가 우드버리를 가보지 않아서요.
하지만 이 곳에도 유명 상표는 다 있으니까 가보셔도 후회하진 않으실 것 같아요.




♠ 예스러운 건물들로 가득찬 워싱턴 DC

숙소로 잡은 호텔에서 조금만 걸어가도
이렇게 옛스러운 건물이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같은 미국인데도 North Carolina와는 다른 느낌이 드는 도시입니다.



♠ Columbia Historical Society 건물 앞에서 한 장 -.-V

이 고풍스런 건물 이름은 Columbia Historical Society라고 하네요.
지나가는 사람들이 관광객들에게 참 친절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따로 요청하지 않아도 알아서 사진을 찍어주겠다고 하고 잘 나왔는지 확인까지 해주고 가네요.
덕분에 아내와 같이 사진을 찍을 수 있었습니다.

지금은 저도 지나가면서 여행객들의 사진을 찍어주는 것을 생활화 하고 있습니다.
작지만 관광객들에게 참 좋은 인상을 줄 수 있는 행동인 것 같습니다.



♠ 맛있는 브런치로 유명한 Kramerbooks

브런치가 유명하다는 Kramerbooks입니다.
주소만 가지고 찾기가 여의치 않았는데 Blackberry에 설치해놓은 Google Maps App.이 이럴 때 참 큰 도움이 되네요.

역시나 많은 분들이 주말의 여유를 즐기고 있습니다.
안에는 서점이고 서점 밖에 이렇게 테이블을 설치해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한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식사도 맛있었구요.

미국 음식 드셔보신 분 아시겠지만 좀 짜고 달게 나옵니다.
과일 때문에 단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짠 것은 순전히 소금 맛이니
여행 가셔서 음식 시키실 때는 꼭 Low Sodium, please~~! 라고 해주시기 바랍니다.
(이곳 주소는 1517 Connecticut Avenue Northwest, Washington, DC 20036)



♠ Dupont Circle

듀퐁 서클이라고 불리는 곳입니다.
Kramerbooks에서 멀지 않은 곳입니다.
9월이라고는 하지만 여름처럼 더운 날이어서 시원한 물줄기가 참 좋았습니다.




♠ 자전거 거치소의 멋진 디자인에 반하다..

생활속의 디자인이라고 할까요?
자전거 거치대를 BIKE라는 이름을 형상화하여 만든 것이 참 이색적이었습니다.
DC는 이렇게 자전거 거치대를 지하철 역에 설치해두었습니다.

DC는 대부분이 평지 입니다. 그리고 자전거를 타기 정말 좋게 길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저희도 자전거를 빌리러 갑니다. ^^



♠ 뉴욕보다 깨끗한 워싱턴의 Subway Station

지하철 역은 대체로 뉴욕 보다는 깨끗합니다만
조명이 많지 않아서 어두웠습니다.
사진은 좀 밝게 보입니다만 사진 노이즈가 보이시죠?
노출 시간이 길어서 밝게 보일 뿐이랍니다.




♠ 뉴욕보다 깨끗한 워싱턴의 Subway Station

자전거를 빌리기 위해 역을 빠져나왔습니다.
오~~ 멋진 옛날 Post Office 건물이 있습니다.
D.C.는 어디를 가도 이런 양식의 건물이라 사진 찍기가 참 좋았습니다.

자전거 여행에 대한 것은 다음에 소개하고
D.C. 사진 몇 장으로 마무리를 해야겠네요.




♠ 결국 가보지 못한 링컨 기념관...

링컨 기념관입니다.
가보고 싶었는데 영 시간이 허락지 않네요.
주말을 이용해 나온 터라 어쩔 수 없었어요.
아쉽지만 이렇게 달래봐야죠... (엄지손가락이 안티..)



♠ 사람들로 복작복작한 백악관 (The White House)

아시다시피 백악관입니다.
주변에 경찰들도 많지만
별다른 울타리도 없이 이렇게 백악관을 볼 수 있다는 것이 신기했습니다.
9/11 이후에 접근도 어렵다고 들었었는데
많이 완화가 된 것 같네요.


최근 학교 일정과 개인 일정이 바빠 포스팅을 많이 못했습니다.
인터넷도 워낙에 느리구요. (한국의 1/10 정도??)
그렇다고 사진을 많이 찍은 것도 아니지만... ^^
틈틈이 짬을 내어서 그 동안 찍은 사진들 올리겠습니다.



- 채플힐에서 하루를 2배로



Trackback 1 Comment 2
2009.11.28 06:02

#10. 뉴욕에서 직접 경험한 항공기 교통정체(!?)


첫번째 뉴욕 여행이 끝이 났습니다.
짧았지만 많은 곳을 다녔고
미국이란 어떤 곳이구나 하는 것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진짜 미국을 체험한 것은 공항이었습니다.



센트럴 파크


땅값 비싸기로 유명한 맨하탄 도심에 위치한 센트럴 파크..
이곳을 가보시면 그 규모에 한 번 놀라고
그 내용에 두 번 놀라게 됩니다.

도심 한가운데 이런 규모의 자연공원을 조성했다는 것은
정말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공원 한가운데 있으면 길 잃기 쉽상입니다.

지도가 있어도 처음 들어가는 사람은 헤멜 수 밖에 없습니다.
공원 한가운데 있으면 그 높은 맨하탄의 건물 숲도 잘 보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공원 구석구석에는 공연을 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제 눈길을 끈 것은 하프 공연이었습니다.
보기도 드문 하프 공연인데다가 소리가 너무나 아름다워서 발길을 떼기 힘들었습니다.



라 구아디아


뉴욕에는 3개의 국제 공항이 있습니다.
JFK 국제공항, 라 구아디아 국제공항, 그리고 뉴왁 국제 공항이 그것인데요.
저는 라 구아디아 국제공항을 통해 더램으로 돌아갈 예정이었습니다.

길에서 버스가 정체를 겪더니 간신히 티켓팅 제한시간인 30분 전에야 공항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항공사 직원이 1분이 지났다고 티켓팅을 못해주겠다고 하더군요.
한참을 싸워봤지만 방법이 없었습니다.
결국 다음 티켓으로 (그것도 직항이 아닌 경유 티켓으로) 변경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공항에서의 기다림은 참 지루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저희가 연기한 티켓의 항공기의 도착이 항공기 교통정체로 늦어지면서
탈 수가 없게된 것이었습니다.

항공기의 Traffic Jam이라니.. 무슨 그런 황당한 ^^;;;;
미국의 항공기 탑승 개념은 우리나라의 고속버스나 마찬가지라는 건 들었지만
직접 경험해보니 정말 황당하더군요.

결국 또 다음 비행기로 연기하려 했지만 다음 비행기는 다음 날이나 출발하는 것이었습니다.
눈물을 머금고 공항 근처의 작은 호텔에 묵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뉴욕에 와서 맨하탄만 보고 갈 줄 알았더니
그 덕분에 조금이나마 뉴욕 외곽인 Queens 지역도 조금 돌아볼 수 있었습니다.



워싱턴 D.C.로



아침에 출발하는 비행기는 JFK에서 출발 예정이었습니다.
덕분에 뉴욕 명물인 Yellow Cab을 타고 JFK로 향했습니다.
Yellow Cab은 미터제인 관계로 예전엔 바가지 요금이 심했었다고 하는데
요새는 주요 지역 간 요금을 택시에 붙여 놓아 신뢰를 주려고 애쓰고 있었습니다.





JFK를 떠난 항공기는 워싱턴을 경유하게 되었습니다.
멀리 워싱턴 DC의 상징 중 하나인 Capital Hall이 보입니다.



공항에서의 기다림은 역시 지루함.....
오바마 대통령하고 사진을 한 장 찍어보았습니다.
(:p)





항공기를 많이도 타보았지만
어떤 항공기에서도 똑같은 하늘을 본 적은 없는 것 같습니다.




구름이 그려낸 선과 면.. 그 위를 살짝 붉게 만드는 태양빛..
조물주의 오묘함이 느껴지는 하늘의 풍경은
긴 비행을 지루하지 않게 만드는 주요 관광 자원이 아닐까요?




드디어 랄리 더램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아기자기하고 한적하게 배치된 타운하우스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길게 느껴졌던 뉴욕 여행은 이렇게 막을 내렸습니다.
요즘 학교에서의 공부거리도 많고 Job Searching 시즌도 시작이 되어
글을 많이 남기지 못하고 있습니다.

제 블로그를 사랑해주시는 분들께 죄송합니다.
빠른 시간 내에 좋은 글로 찾아뵙겠습니다.

언제나 행복한 하루 되세요.


- 언제나처럼 채플힐에서 하루를 2배로




Trackback 0 Comment 1